이카너미스트스 셰어 데어 뷰즈 안 코어

Kim Woo-chan, a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who chose “weak immovability,” said, “The 60 percent national debt ratio may not be a big problem. However, if the fiscal deficit continues and nominal economic growth does not recover, it could become a big problem in the near future, which is more likely.”

Ahn Kook-shin, a professor at Chung-Ang University, said, Japan’s national debt ratio was good at around 40 percent in the early 1990s, but soared to 100 percent in more than five years. Restructuring government spending and lax finances without fiscal rules are likely to increase the national debt out of control,” he said, choosing a “strong, undecided” stance.

On the other hand, Chung-Ang University professor Ryu Duk-hyun said, “I strongly agree with the government’s position, not simply because the ratio is below the OECD average, but I think the Korean economy can afford it at this level, considering its ability to shoulder national debt.”

Next, 92 percent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needed the introduction of fiscal rules. Among them, the prevailing opinion was that the government should prioritize the discretion of the financial authorities, but use soft fiscal rules that do not specify specific figures in the law (50%).

Economists also cited changes in the population structure (50 percent) due to aging and low birthrates as the most serious threat or risk factor to the nation’s fiscal management in the future. This was followed by “low growth due to weakening growth engines” (18 percent) and the ruling (10 percent) of political parties advocating the expansion of the government’s role.

The goals and criteria for managing national debt, which are important, include meeting mid- to long-term fiscal sustainability (36%), preventing the transfer of debt repayment burdens (26%), and maintaining good national credibility in case of emergency (23%).

The Economic Discussion of the Korean Economic Association is a model of the IGM Forum at the University of Chicago in the U.S., where economists share their views on Korean economic issues.

킴 워 챈 어 프러페서 앳 코어리어 유너버서티 후 초우즈 윅 이무버빌리티 세드 더 식스티 퍼센트 내셔널 뎃 레이쉬오우 메이 낫 비 어 비그 프라블럼 하우에버 이프 더 피스컬 데퍼섯 컨티뉴즈 언드 나머널 에커나믹 그로우쓰 더즈 낫 리커버 잇 쿠드 비컴 어 비그 프라블럼 인 더 니어 퓨처 위치 이즈 모어 라익리 앤 쿡 쉰 어 프러페서 앳 청 앵 유너버서티 세드 저팬즈 내셔널 뎃 레이쉬오우 와즈 구드 앳 어라운드 포어티 퍼센트 인 디 얼리 나인틴 나인티즈 벗 소어드 투 원 헌드러드 퍼센트 인 모어 던 파이브 이어즈 리스트럭처링 거번먼트 스펜딩 언드 랙스 피낸시즈 위다우트 피스컬 룰즈 아아 라익리 투 인크리스 더 내셔널 뎃 아웃 어브 컨트로울 히 세드 추징 어 스트롱 언디사이디드 스탠스 안 디 어더 핸드 청 앵 유너버서티 프러페서 류 덕 휸 세드 아이 스트롱리 어그리 윋 더 거번먼트스 퍼지션 낫 심플리 비카즈 더 레이쉬오우 이즈 빌로우 디 오우이시디 애버리지 벗 아이 씽크 더 코어리언 이카너미 캔 어포어드 잇 앳 디스 레벌 컨시더링 잇스 어빌러티 투 쇼울더 내셔널 뎃 넥스트 나인티 투 퍼센트 어브 더 리스판던트스 세드 데이 니드 어멍 뎀 더 프리베일링 어피년 와즈 댓 더 거번먼트 슈드 프라이오어러타이즈 더 디스크레션 어브 더 파이낸셜 어쏘러티즈 벗 유즈 사프트 피스컬 룰즈 댓 두 낫 스페서파이 스퍼시픽 피그여즈 인 더 로 피프티 이카너미스트스 올소우 사이터드 체인저즈 인 더 파펼레이션 스트럭처 피프티 퍼센트 듀 투 에이징 언드 로우 버쓰레잇스 애즈 더 모우스트 시어리어스 쓰렛 오어 리스크 팩터 투 더 네이션즈 피스컬 매너지먼트 인 더 퓨처 디스 와즈 팔로우드 바이 로우 그로우쓰 듀 투 위커닝 그로우쓰 엔전즈 에이틴 퍼센트 언드 더 룰링 텐 퍼센트 어브 펄리터컬 파아티즈 애드버케이팅 디 익스팬션 어브 더 거번먼트스 로울 더 고울즈 언드 크라이티어리어 포어 매너징 내셔널 뎃 위치 아아 임포어턴트 인클루드 미팅 미드 투 롱 텀 피스컬 서스테이너빌리티 써디 식스 . 프리벤팅 더 트랜스퍼 어브 뎃 리페이먼트 버던즈 트웬티 식스 . 언드 메인테이닝 구드 내셔널 크레더빌리티 인 케이스 어브 이머전시 트웬티 쓰리 디 에커나믹 디스커션 어브 더 코어리언 에커나믹 어소우시에이션 이즈 어 마덜 어브 디 아이지엠 포럼 앳 더 유너버서티 어브 셔카고우 인 디 어스 웨어 이카너미스트스 셰어 데어 뷰즈 안 코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